토토로 5천 만들었다 > 베스트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토토로 5천 만들었다

  • 추천 13
  • 조회 52815
  • 2014.05.20 23:16
2년전만해도 토토란게 먼지 몰랐다.
아는동생 국밥 로또폴로 야구배팅해서 달에 2~3배씩 먹는다길래 호기심으로 10만원충전해서 10개씩 묶어서 오천원씩 20박스삿는게
그날만 40만원 당첨이 되서. 시작한 토토
조작경기 사봣다. 한게임당 50만원주고 역배 2게임사서 묶어서 사이트 3개 돌렷는데 그때는 사이트도 아프리카 티비에서 받아서 햇다.
결국은 3개다 먹튀엿다.. 14만원으로 상한가 먹엇으니 첫배팅에 돌려주는 사이트가 이상하겟다.
52만원으로 9백만원먹엇을때 정말 날아가는줄 알앗는데 접속해보니 3군데다 비밀번호가 바꼇다는데... 그땐 그래도 다행이다.
1년간 토토접다가 다시 2만원으로 시작햇다 그때 경기가 엄청나게 많을시기였고 분석으로 역배 승무로 2만원이 25만원가량되었고
그돈으로 2폴씩 축하나 잡아서 승무 째서 먹엇다. 부러지면 그다음경기 1.5배로 갓다 .
그렇게 100만원이 되었고.
간이 배밖으로 나온 나는 대출을 햇다 2천만원..
이제부터 무조건 풀벳 상한가 가는거엿다.
근데 이게 웬걸 로또폴 6~8개 묶은거상한가 가도 먹는거엿다.
그때 2달동안 진심 하루에 최소 2백씩 땃다.
그렇게시작된 방탕한 생활..
배팅해놓고 10시되면 주점으로 출근해서 놀기 시작하면서 보통 아침 6시까지 있엇다.
따는날은 안마 받으러 가고 못따면 다시 피시방으로 가고...
그생활을 4개월을 한 결과 내통장에는 7천만원이 있엇다. 12월 쯤되엇나? 시즌들이 휴식기와 함께 끝나는 것도 많고 12월쯤부터 경기가 되게 없엇을것이다.
그렇게 시작된 스타 배팅.........
나는 평생사련서 스타한번 해본적 없었다
저글링이 뭔지도
그냥 배당과 아프리카 비제이픽 단체톡방 픽 이런걸로 조합해서 갔다
분노벳이 뭔지..
1.3배당 백장가서 부러지면 그담 1.3배당받으면 300장 가고..
그짓한결과 1주일만에 7천에서 -4천이 되었다.
나도 참 병신이지...
그렇게되서 이제 양방배팅이란걸 시작햇다.
200마눤배팅해서 적으면 2만 많게는 20장씩 먹고..
1달이란 결과가 흘럿다.
하루에 최소 40장씩은 이득이 낫다 결론은 먹튀....
먹튀 먹튀...
빛은 늘기만 햇다 그래서접고 공장에 들어갓다 .
공장다니면서
오만원으로 배팅을 다시 시작햇고.
오만원이 일주일만에 2백이 되엇다.
느바 끝물에 실시간 스페셜로 1달을 한결과
5백이 되었다.
그돈가지고 빛갚고 일열심히 할 생각안하고
일그만두고 다시 양방배팅을 햇다.
결국은 배팅실수..........
또 대출받앗다.
생활비가 없어서..........
토토가 정말 인생망치는거 같다.
솔직히 끈는건 100% 못끈을거 같다. 국밥이라도 해야 살아갈 맛이 생긴다.
토토때문에 여자친구한테 소월해지고  원래 기존에 옷장사 . 휴대폰케이스. 악세서리. 멀티샵.등등 인터넷으로 장사했는데
토토때문에 장사 소월해지고 망하고. 여자친구소월해져서 얼마전까지도 질질끌고 왓지만 결론은 어제 헤어졋다.,
내가 너무 상황이 힘드니까 여자친구가 몇개월동안 맘적으로 힘든일 많앗는데 한번도 힘이 되주지 못햇다. 말로만 힘이되어준다고 해놓고 정작 내 앞가림 조차 못하는것이니깐......
그래서 지금 -5천이 되엇다.
토토정말 잘해서 돈따는사람 있겟지..
나도 작년 12월까지는 내가 그런사람인줄 알앗다.
여유잇으니까 단폴로 고액가니까 마틴배팅하니까 충분히 이익은 되더라. 근데 언젠가는 분노벳 가고 실수하더라.
글에 다 안적었을뿐인지 무슨 배팅방법이라고는 다해보고 편법배팅도 다해봣다. 결론은 손해더라. 내가 병신인지 운이 없는건지.....
그래서 다시 시작할거다.
일열심히 해도 저축은행권에서 돈 빌려서 달에 250벌어도 이자만 150나간다.
그래도 열심히 해서 3개월뒤 작은 분식집 차려보려고 한다.
이글쓰면서 반말했지만 욕해도 좋다.
솔직히 오늘도 양방배팅햇는데 부모님이 내통장에 넣어두신돈이다.
근데 배팅하고 나니까 사이트에서 기준점 바꿧더라 그래서 50만원 손해봣다.,
뭐라 따질수도 없고.....
제목과 별개의 이야기일수도 있지만 오늘 기분이 너무 안좋다. 왜냐면 어제 여자친구랑 데이트하고 집에 왓는데,
집에와서 배팅하고 나니까 기준점 바껴잇고 여자친구도 연락와서 힘들다고 하길래 그냥 그만 하자고 햇다.
많이 좋아하는데 사랑하는데 내가 여건이 안되니까 힘조차되주지 못해서 떠나야햇다.
글보면서 병시이니 뭐니 욕할사람 많은거 알지만 너무 괴로워서 그냥 주절주절이다.
술정말 먹고싶지만 술먹으면 개될때 까지 먹을거 같고 개되면 여자친구집 찾아가거나 전화 존나 할거같아서 참아본다.
이글을 읽는 사람들은 정말 자기 여유 내에서 햇으면 좋겟다.
진심 자살하고싶다.
할지도 모른다...
나도 내가 존나 병신 같다.

추천 13

  
트위터 페이스북
GT ....
인생 살만하니깐 자살 ㄴㄴ
GT 내친구
<P>내친구의 친구가 사설토토를 해서.. 1억 날리고 자살했다더라.<BR>나도 토토 했었는데.. 사설은 안했지. 불법이니까. 난 불법은 안함.<BR>근데 토토하면서도 거의 한 천만원 가까이 날린 것 같아.<BR>18.. 지금?? 절대 안하지. 토토로 돈 벌라믄.. 경기 분석 엄청나게 해야 하고..<BR>거기다가 중요한 건.. 운빨.. 18 ㅡㅡ <BR>물론.. 나 예전에 알았던 사람 중에는.. 한달에 억단위로 버는 사람도 있기는 했어.<BR>근데 전에 단속 엄청할 때 외국으로 도피하더라 ㅋㅋ</P>
GT 1
존나 장문이네 뭘 망설이나&nbsp;<span style="font-size: 10pt;">토토를 끊어</span>
GT ㄴㅇ
토토로 돈을 딸수는 있는거냐?
GT
못따니깐 하지마라
GT ......
토토해봐서 안다 난 500정도 잃고 끊었는데&nbsp;<div>어쨋든 빨리 끊어라 진심으로 힘내라</div>
GT 흠...
그래도-5천이어디야 내친구는 -1억이 넘었는데 제3금융까지 빌려서 쫒기는중인데&nbsp; <br>담부터 도박은 왠만해서 하지마<br>
GT rr
<p>왜사니</p><p>토쟁이들 돈 따는 애 치고 정상적인 생활 하는애 하나도 없고</p><p>돈 잃으면 거진 신불자 되서 자살 트리 타더만</p>
GT
글쓴이 봐라.<br><br>니 글 뒷부분에<br><br>"이글을 읽는 사람들은 정말 자기 여유 내에서 햇으면 좋겟다." 라는걸 보니<br><br>넌 정신 차리려면 멀었다.<br>
GT 42627
이글의 함정은 '누구나' 저렇게 벌수있는걸 기회를 놓친게 아니라 저사람이 저만큼 운이 좋던 분석을 잘하던 해서 딴돈이 다수의 다른사람 잃은돈으로 만들어진거라는거지;;;
GT ㅇㅇㅇ
<p>내가 결론만 말해줄게. 결론은 벌 수 있다. 하지만 도박에서 돈을 벌수 있다는건 정말 대단한 경지에 이른 사람이 가능한 것이다. 돈 앞에서 평정심을 가진다는건 쉽지 않지.. 그런 경지가 아닌 이상 돈 벌 생각은 말아야지. 한 두 번이야 큰 돈 만질 수 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봤을때 패망하기 쉬운게 도박이다. </p>
GT 1212
세상의 모든 도박은 가난한 사람을 현혹하는 부자들의 술수지..<div>&nbsp;절대 도박을 해서 부자가될 수 없다... 한순간의 헛된 망상.. 굼일뿐..</div>
GT 아직멀었음
여유가 되면 한다는 생각을 하는거보니 그냥 개쓰레기임 도박이 뭔지 모르네.. 불쌍하다
GT
토토는 토사장 배만 불려주는것일뿐 그이상 그이하도 아니다ㅣ
GT 3
제 친구가 사설 토토 사장 했었는데요..

월수입이 평균 삼천~오천 봅디다.. 한창 토토 단속때 접었지만,, 3년 가량 하면서 들은 애기중에

3년동안 딴사람 딴 한명 봤답디다.. 백만으로 사천만까지 따간 사람.. 한석달 그렇게 치고 빠졌다네요..
GT ㅋㅋ미친
여자친구한테 소월해진다네ㅋㅋㅋㅋ소월ㅋㅋㅋㅋㅋㅋㅋ
GT jalgie
Vad tänker du rösta på i kyrkovalet?
jalgie https://jalgie.tumblr.com/
베스트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추천
8583 나이 20살때 업소누나들에게 옷 팔러다닌 썰.ssul 9 05.24 53237 17
8582 결혼하기 전에 꼭 읽어야 하는 글 10 05.21 48096 28
8581 토토로 5천 만들었다 21 05.20 52816 13
8580 교복 입고 학교 잠입한 썰.SSUL 10 05.14 58689 15
8579 친구 엄마랑 중3때 부터 섹스파트너로 지내온 썰.ssul 16 03.27 303515 66
8578 살찌면 좋은 점 23 12.27 126868 49
8577 매혹적인 유리 18 12.26 138365 43
8576 도올의 개독 디스 30 12.25 85568 34
8575 글래머 윤아 14 12.25 147288 54
8574 좌파 VS 우파 19 12.24 66239 35
8573 일베충을 본 판녀 34 12.23 104592 47
8572 정말 통 큰 연예인 14 12.22 126618 47
8571 매일 차 태워주는 아는 형 마누라한테 욕 먹었네요. 15 12.21 82664 32
8570 챔피언스리그 병림픽 8 12.20 59961 29
8569 운전자의 반응 속도 21 12.20 72689 30
8568 그리스의 침대 극장 11 12.20 72867 38
8567 설현의 뒤태 14 12.20 146974 46
8566 우월한 기럭지 9 12.19 105241 36
8565 던킨 도넛 매장 누나 21 12.19 164906 53
8564 이 상황을 벗어날 방법은? 25 12.19 91213 38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http://moum.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