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하기 전에 꼭 읽어야 하는 글 > 베스트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결혼하기 전에 꼭 읽어야 하는 글

  • 추천 28
  • 조회 48439
  • 2014.05.21 00:03
인연이라고 생각한 여자랑 결혼을 생각한 

한 젊은 의사가 의대 커뮤니티에 고민글을 올림.

선배 의사가 진실된 충고를 해줌.

꼭 읽어봐라. 20대 후반~30대초반은 꼭 한번 읽어보셈



결혼을 정말 난 잘할 자격이 있다는 사람은

무조건 읽어라




제목:의도적으로 접근한 그녀


제가 쉬는 날이었습니다.



늘어지게 낮잠을 자고 있는데 누가 초인종을 누르더군요.

나가 봤더니 웬 젊은 아가씨가 새로 이사 온 사람이라며
저에게 시루떡 2장을 건내주더군요.



제딴에는 요즘에도 이런 걸 하나 싶어 신기했습니다
그때 아마 그녀가 제 머릿속에 각인이 되어 버린 것 같습니다.


일단 외모도 제 이상형이었지만 요즘 여자들같지 않게
싹싹해 보이는 인상을 받았기 때문에 집에 갈때면 저도 모르게
옷매무새라도 한번 더 다듬고 가곤 했습니다.
혹시라도 마주치지 않을까 하는 막연한 기대감으로 말이지요.

그렇게 그 뒤에도 여러번 그녀와 원룸 복도에서 마주쳤었습니다.


그리고 그때마다 절보며 환하게 웃으며 인사하는 그녀에게
저도 모르게 호감이 가기 시작 했습니다.


안 보면 보고 싶고...궁금하고...
혹시라도 복도에서 또 마주칠 수 있지 않을까...?

집앞에서 또 볼수 있지 않을까...?



기대 아닌 기대들을 했고 또 그 기대감이 제 뇌리속에서
잊혀져 갈 무렵 비가 펑펑 오는날 퇴근을 하고 집에 들어 가는 길에
우연히 그녀와 1층 엘레베이터 앞에서 마주쳤습니다.

얼마나 오랫만에 보는 얼굴이었는지 제 마음을 주체할수가 없겠더군요.


창피한것도 모르고 엘레베이터 내려서까지 반가운 내색을 했습니다.
그런데 그녀가 문 앞에서 한참동안 열쇠를 찾는것 같더니
굉장히 난감해 하는 표정을 짓고 있더군요.


그래서 제가 무슨일이냐 물었더니 열쇠를 친구네집에
놔두고 온것같다는 말을 하더군요. 게다가 친구는 이미 외출을
했다고 하고 물론 충분히 열쇠 수리공을 부를 수도 있는 일이었지만
어쩐지 그러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그래서 제가 그 친구분 오실 때까지만이라도
저희집에 가 있지 않겠느냐는 제의를 했습니다.


그녀는 흔쾌히 ok 하더군요. 그리고 그날 저희집에서 라면도
끓여 먹고 차도 마시면서 이런 저런 얘기도 나누고 또 그게
인연으로 발전이 되어 지금은 데이트도 하고 서로 애정표현도
하고 연인 사이로 서서히 발전을 해나가고 있는중입니다.


참고로 나이는 저보다 1살 어립니다.
제가 다른 학교를 다니다가 군대를 갔다오고 휴학을 했던지라
남들보다 많이 늦은 편인데 그녀는 외모답지 않게 저보다
1살이 어린 31살이더군요.


그리고 전문대를 졸업하고 현재 디자인 학원을 다니면서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바로 며칠전에 그녀가 의도적으로 제가 살고 있는
원룸으로 이사를 왔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저희 집에서 그녀와 처음으로 같이 밤을 보냈는데...

그때 재미삼아 만지작 거려본 그녀의 휴대전화에서
그 사실을 유추할수 있는 문자를 수십개를 발견 했습니다.

물론 친구로 추정되는 여자분과 주고받은 문자의 내용이었습니다.


저는 당연히 충격을 금할수가 없었습니다.


불과 몇주전까지만 해도 나는 의도적으로 접근해오는 여자와
날 진정으로 사랑해서 접근해오는 여자정도는 충분히
구분할 수 있다며 큰소리 뻥뻥 쳤던 저였는데...


역시 저도 별수 없는 남자더군요.
그리고 이 사실을 그녀에게 얘기를 했습니다.



그랬더니 그녀는 눈물까지 흘리면서 제가 너무 좋아서
그랬다고 합니다. 저를 너무 사랑해서 그랬다고 하더군요.


제가 일하는 병원에서 저를 처음 보고 첫눈에 반했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저와 같은 곳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에게
제가 사는 곳을 물어 봤다고 합니다. 그 사람은 어떻게 어떻게
저희집을 알아내서 그녀에게 전해줬다고 하더군요.


그 둘은 친분이 있는 관계였습니다.
당연히 저혼자만 모르는 상황이었구요.


정말 혼란스럽습니다.
어떻게 해야할지를 모르겠습니다.


저는 그녀를 운명이라고 생각했고 제 인연이라고 생각 했습니다.

항상 알뜰하고 요즘여자들 같지않은 소박한 면모에 결혼까지
결심을 했었습니다.



왜냐면 요즘 세상에 뒷굽이 낡은 구두를 신는 여자는
본적이 없었으니까요.



또 그게 안타까워 제가 구두 한켤레를 사주려는데
자기는 비싼 구두는 못신는다며 결국 그 상점에서 나와
보세가게에 들어가서 2만원짜리 구두 한켤레를 사더군요.



정말 요즘여자들 같지 않은 여자였습니다.



그런데 시작 부터가 의도된 접근이었다니...
잠도 잘 안오고 어떻게 해야될지를 모르겠습니다.


저는 아직도 그녀를 사랑하는데 아직도 못보면 보고 싶고 그리운데
이 바보 같은 저라는 놈이 이제 어떻게 해야겠습니까...
답답하기만 합니다.?
-------------------------------------------------------------------------------


답글 : # 선배로서 충고 (꼭 읽어주길 바라네) #

(나이도 나보다 어리기 때문에 존칭어를 생략하겠습니다.)




빅3라니 어딘지 모르겠지만 Y 계열일까 생각되어
후배같아 글 남긴네. 언제 이 글을 읽어볼지 모르겠지만
읽어 보고 조금이라고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뜻에서


시간을 할애하여 글 쓰네.


글이 좀 기네.



나는 6만 6천번대 이지만 결혼을 늦게 해서 3년전에 결혼했고,
(의사 면허번호입니다 지금 10만번대가 넘어갔으니 보통 면허번호 대면
나이를 대충 가늠할수있는지라..)



아이 하나 있네.


결혼할때, 처녀냐 아니냐, 나이가 많으냐 안 많으냐가



중요한게 아니네.



외모?



어느정도 이상만 되면 대부분 합격으로 처리하게.

외모에서 볼것은 따로 있거든.



무엇보다도..

일단 서로 깊이 신뢰를 해야 한다는게 가장 중요하지.


결혼은 일단 사랑으로 시작되지만, 유지되는 것은 사랑보다는
서로간의 믿음과 신뢰라고 생각하네.


나는 결혼전에 여러군데 결혼정보회사에도 가입했었고
선으로 들어온 많은 여자들을 만나보았지.


그런데 대부분 아버지의 돈 믿고 거들먹거리는 여자도 많고,
손에 물 한 번 묻히지 않았던 여자들도 많았어.
가장 중요한건 그러한 여자들에게는 세상 경험이 없다는 거지.


세상 경험(사회생활을 포함한 포괄적인 개념으로 받아들이게)
이라는게 참으로 중요해.


세상경험을 하고 난 뒤 생긴 인격과 성격은 주로 항구적인 경우가 많지만,
세상경험없이 자라난 여성은 나중에
(더럽고 치사한 세상경험을 충분히 하고 난뒤에는)
성격이 (안 좋은 쪽으로) 바뀔 가능성이 있지.



게다가 세상경험이 많지 않다면, 대인관계에서
서로의 대립과 반목을 조율할줄도 모르지.
(이런것은 시댁과의 갈등에서 매우 중요하네)
=> 시댁과의 갈등에서 이러한 것이 왜 중요한지 설명해주지.



많은 세상 경험, 특히 직장생활이나 혹은 특정단체에 속해서
많은 사람을 만나며 사회적인 경험을 한 여자의 경우에는
직장내 인간관계 속에서 많은 것을 배우게 되네.



더이상 자신은 어린아기가 아니라
때로는 상대방을 이해해주어야 하기도 하고,

때로는 불합리한 것을 참아야 하기도 하며,

때로는 불공평한 것에 대해서 이야기도 못하고
다른 사람이 다치는 것을 막기 위해 어쩔수 없이
인내해야 하는 상황을 겪기도 하네.

이러한 것으로 인해, 결국 그 여자는 대인관계에서
서로의 대립과 반목을 조율하는 법을 터득하게 되네.


때로는 참아야만 할때도 있다는 것도 깨닫게 되지.
(이러한 것들은 부모가 딸에게 가르처줄 수 없는 것들이라네.)


이러한 여자와 살게 되면 집안이 푸근하여 남자가 지친 몸을
이끌고 집에 와도 쉴 수가 있네.


하지만, 대인관계에서 현명하게 처신할 줄 모르는 여자는
정말 남자를 힘들게 할 수 있네.

난생 처음 겪어보는 시어머니의 비수같은 한마디에
하루 종일 울고, 시어머니 무서워서 말도 못하고 하루 종일
벙어리 냉가슴 앓다가, 남편이 하루종일 일하고 파김치가 되어서
집에 들어오면, 밥은 커녕 부인이 달려와 남편 가슴에 안겨
2시간씩 울면서 푸념하는 거 받아주어야 하네.



직장에서 파김치 되어 집에 들어와 다시 부인 안아주고
다독거려주느라 떡이 되는거지. 바로 집이라는게
푸근한 쉴 공간이 아닌 제2의 직장이 되어 버리는거야.



분명한 건, 집에서 재충전이 되지 않는다면
남자는 힘든 사회생활에서 결코 성공할 수가 없네.


아무리 힘들도 어렵고 고통스런 길이라 해도 집안에서
토끼같은 부인과 자식들이 위로해 주고 지지해 주고,


편안하게 쉴 공간을 마련해주면서 재충전시켜준다면,
남자는 그 어떠한 고난과 역경도 이겨낼 수가 있네



문제는 이것 만으로 그치는 게 아니라네.
나중에 이러한 갈등이 언젠가는 표면화 하게 되어 있고



결국 그것을 조율하고 양쪽(시어머니, 마누라)을 모두
달래야 하는 것도 남편의 몫이고 부인은 하소연 할 데가 없으니



남편에게만 사건 터질 때 마다 울며 불며 저녁에 2시간씩
다 쏟아내고, 시어머니는 자기 아들이니 전화로 1시간씩
다 쏟아내게 되지.



그로인해 남편의 몸과 마음은 파김치가 되는데
회사일을 제대로 할수 있을까?



현명한 여자라면, 남편이 직장생활에 충실하고
원만한 사회생활만 할수 있도록 집안내 문제라든지,
고부간의 갈등같은것은 모두 자기손에서 해결하지.

<div style="font-family: Ver

추천 28

  
트위터 페이스북
GT
정말 좋은글이다
GT ㅋㅋㅋㅋ
어차피 우리랑 해당 안되는글이잖아?
GT
시발 2번 정독했다.... 개좋은 글이다
GT 고돌
<div><font size="2"><br></font></div><div><font size="2">결혼할 때 이 것 저 것 볼 필요없이 한 가지만 봐라. 이 여자가 과연 아이들에게 좋은 본보기가 돼고 선생님이 될 수있을까 (물론 니 자신도 그 역할을 해야지).</font></div><div><font size="2"><br></font></div><div><font size="2">사람의 본 모습을 보려면 극한 상황에서 어떻게 행동하는지 잘 관찰해 봐라. 스트레스 상황에선 사람의 본성이 나오게 되 있기 때문에 그런상황 때 어떻게 행동하는지 보면 된다. 그게 평생갈 성품일 가능성이 크다. 또 가만있을 때 표정을 봐라. 사람 표정이란게 그 사람의 인생을 보여주는 경우가 많다.&nbsp;</font></div><div><font size="2"><br></font></div><div><font size="2">의리와 타이밍을 아는 여자만큼 좋은여자 없다. 니를 건드려야 할 때, 건드리지 않아야 할 때 구분할 수있는 여자면 현명한 여자인거다. 부부관계란게 시간에 따라 같이 성장하는게 가장 좋은 관계지만 "같이 살면서 내가 철 들게 하지" 이딴 소리 하다가 후회하거나 좆된 사람들 많이 봤다. 나랑있으면 달라지겠지 이 생각은 버려라.&nbsp;</font></div><div><font size="2"><br></font></div><div><font size="2">탈김치 코스프레들은 유심히 하는 언행 그리고 행동을 관찰하면 자기들을 꾸미려고 하는 말이나 자기 자신에 대해 표현하는 것들을 행동이나 언행으로 모순되게 하는 경우가 많더라. 내가 느낀 탈김치들은 다들 자신만의 철학이 있고 아무리 힘들어도 지름길 택하지 않고 자기가 선택한 힘들지만 강하게 만들어 주는 길로 계속 가는 경우 많이봤다. 근데 탈김치 코스프레들은 편법, 지름길만 보이면 얼씨구나 하고 바로 그길 ㄱㄱ 한후 자기 행동 어떻게든 정당화, 합리화 후 다시 탈김치 코스프레 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 걸 놓치지 말고 잘 봐둬라.</font></div>
GT ㅇㅇ
이글도 좋네 ㅇㅇ
GT
지금 여친과의 결혼에 대한 더욱 큰 확신을 주는 글이네.ㅎ <br>
GT zz
잘읽고 감
GT ㅁㄴㅇ
퍼간다
GT 유부남
딴거말고 장모님이 장인어른되실분한테 어떻게 하는지만 봐라 그게 앞으로 니 인생이다
LV 1 무에서유로
갑자기 드는 생각

새엄마나 새아버지면?

이것도 잘보고 판단해야할듯
베스트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추천
8583 나이 20살때 업소누나들에게 옷 팔러다닌 썰.ssul 9 05.24 53546 17
8582 결혼하기 전에 꼭 읽어야 하는 글 10 05.21 48440 28
8581 토토로 5천 만들었다 21 05.20 53113 13
8580 교복 입고 학교 잠입한 썰.SSUL 10 05.14 58939 15
8579 친구 엄마랑 중3때 부터 섹스파트너로 지내온 썰.ssul 16 03.27 303952 66
8578 살찌면 좋은 점 23 12.27 127143 49
8577 매혹적인 유리 18 12.26 138695 43
8576 도올의 개독 디스 30 12.25 85985 34
8575 글래머 윤아 14 12.25 147719 54
8574 좌파 VS 우파 19 12.24 66630 35
8573 일베충을 본 판녀 34 12.23 104921 47
8572 정말 통 큰 연예인 14 12.22 127023 47
8571 매일 차 태워주는 아는 형 마누라한테 욕 먹었네요. 15 12.21 82966 32
8570 챔피언스리그 병림픽 8 12.20 60245 29
8569 운전자의 반응 속도 21 12.20 72932 30
8568 그리스의 침대 극장 11 12.20 73161 38
8567 설현의 뒤태 14 12.20 147498 46
8566 우월한 기럭지 9 12.19 105531 36
8565 던킨 도넛 매장 누나 21 12.19 165391 53
8564 이 상황을 벗어날 방법은? 25 12.19 91438 39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http://moum.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