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20살때 업소누나들에게 옷 팔러다닌 썰.ssul > 베스트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나이 20살때 업소누나들에게 옷 팔러다닌 썰.ssul

  • 추천 17
  • 조회 54047
  • 2014.05.24 21:46
나 스무살때 룸살롱 단란 누나들한테 홀복팔러 다녔어 

거기 누나들이 나 진짜 예뻐했어 

왜? 

거기 그런 어린놈은 안오고 접할일도 없으니까. 

진짜 강아지처럼 예뻐해줌. 

그래서 옷 떼다가 거기 직접 돌면서 

가게에서 누나들한테 팔았는데 

맛있는것도 얻어먹고 용돈도 받고. 

근데 거기 삼촌들이 존나 무서운거야. 

젊은 형들은 그냥 

"야 ㅅㅂ 잡상인새끼 좀 오지말라고" 이정도였거든 

그래도 웃으면서 비비면 뒤통수 한대맞고 봐주고 그랬어 

거기 누나들하고 친하고 그런거 아니까. 

근데 제일 잘가던 업소 지배인인지 전무인지 아저씨가 

너무 무서웠어 

얼굴 딱보면 살인마 인상이야. 감정이 없어보여 

그냥 하루종일 좆같은일만 벌어져서 말하는걸 포기해버린 그런 사람의 상임. 

그사람이 첫번째 마주쳤을때는, 

"어수선하다" 이러고 지나갔는데 

두번째 마주쳤을때 갑자기 

"너 여기 다시 보이면 죽는다" 이러는거야. 

정말 무서웠지 

난 사실 당시 내가 이런일 하는건 창피하지 않았어 

1학년때라 그래도 시험기간 바짝공부하고 수업 다나가면 

학점도 나오던 시절이라. 

애들 카페알바 뛰는것보다 훨 잘벌었으니까. 

그런데도 오금이 저려서 다시 가기가 눈치보이더라. 

근데 어느날 일이 터졌지. 



난 당시 내가 그런 발상을 해낸거에 너무 자부심에 차있어서 포기할 생각이 없었어 

누가 가르쳐준것도 아닌데, 

업소 누나들이 따로 그런 옷 사러 다닐만한 시간도 딸리고 그렇다는 얘기만 주워듣고 

옷장사랑 쇼핑몰쪽 뼈굵은 형 꼬드겨서 루트터서 

아이스케키 장수마냥 업소에 쳐들어가서 판거거든.

보통 낯짝으론 안될일이지 



아무튼 자신감 만퍼센트에 차있던 나는 2주쯤 지나가 겁대가리를 상실했어 

거기 친한 누나 세명이 있었는데 나이 젤 많은 누나가 문자도 가끔 하고 

왜 안오냐고 누나가 다른애들한테 해서 팔아준다고 막 하고 해서 

용기있게 다시 나섰지. 

사실 거기 계속 다니면서도 전무아저씨 두번 본거라 내가 마주칠 확률은 거의 없었거든 

다른 삼촌이나 형들은 나를 걍 존나 웃기는 어이없는 새끼로 생각했고 

영업시간때도 아니니까 별로 쫓아내려고 안했으니까. 



근데 지하 내려가자마자 그 살인마아저씨랑 마주쳤어. 

그아저씨가 "와봐라" 

이러고 가니까, 원래는 인사도 받아주던 형아들이 내 뒷덜미 잡고 끌고가는거야 

지금생각하면 몇대맞거나 야단맞고 끝날일이지만 

어린나이에 뭘알아 

조폭영화에서 많이본 사시미 맞고 쓰레기처럼 버려지는 광경이 머릿속에서 막재생되는거야 

특히나 류승완 감독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 에서 류승범이 칼맞고 시발시발 거리면서 뒤지는 

장면이 자꾸 떠오르더군. 

홀안에 들어가기 전에 이미 눈물 범벅이 됐더라고 난 내가 우는줄도 몰랐어 

엄마 아버지 진짜 죄송해요. 

엄마 아버지는 내가 나이들어서 손님으로도 이런데 올거라 생각안하시는 분들이고 

나한테 부족하게 하신것도 아닌데, 내가 돈욕심내다가 이렇게 개죽음을 당합니다. 

이럴줄 알았으면 지난주에 그냥 트루진 바지 사서 입고 다녀볼걸 시발 돈이 다 무슨 소용이야 

이렇게 잠뱅이 바지 입고 뒤지는구나 

하면서 징징 울고 있는데, 



그 아저씨가 술한병 앞에놓고 테이블에 앉아있더라고. 

그러더니 

"너 내가 저번에 또 보이면 죽는다고 한거 기억나지?" 하더라고

안난다고하면 한번 더 봐주려나 했는데 

괜히 더 아프게 죽을까봐, 기억난다고 했지. 

그랬더니 아저씨가 일어나서 나한테 다가오는거야 

그러더니 손목 스냅으로 뺨을 탁 때리는데 

눈앞이 핑 돌더라. 

그 와중에도 뺨으로 때리는걸 보니 죽이진 않을지도 모른다고 희망이 솟더군 

"이 새끼야 대가리 피도안마른새끼가. 몇살이야 이새끼야. 학교 안가고 뭐해 이새끼야" 

"엉엉엉 대학생인데요 엉엉엉 수업갔다왓는데요 엉어엉" 

결국 난 아저씨한테 민증까지 까야했어. 

그리고나서 아저씨가 형들한테 "이새끼 몇번이나 왔어?" 

하니까 형들이 "종종 왔습니다" 

이러고 아저씨한테 싸대기를 대차게 몇대씩 맞더라고 

그럼 니넨 여기서 뭐하냐고. 일 안하냐고. 



그때 행운의 여신이 나타났지. 

나 예뻐해주고, 팔에다가 맨날 찌찌부비고 내 엉덩이 토닥거리던 

단발 누나가 들어온거야. 깜짝 놀라면서 뭔일이냐고. 

아저씨도 어린애 상대로 겁주다가 누나가 오니까 좀 쪽팔렸는지 머쓱해하는데 

누나가 진짜 나를 좆중딩 애기가 울음보 터진것마냥 품에 안고선 어르더라고 

내가 태어나서 여자 찌찌에 얼굴 묻어본 첫 순간이었다. 

그러더니 "왜 어린애한테 그러세요. 얘 그냥 우리 어차피 쓰는 홀복 파는애라고" 

얘기를 하더라고. 물론 아저씨도 다 아는내용이지만 

그러면서 어차피 사러 나가고 이러기 번거롭고 얘가 골라오는거 괜찮다

그러니까 얘한테 사는게 편하다고 얘기하는데 

아저씨는 "야 웃기지말고 여기가 장터야? 이런새끼들 다왔다갔다하게. 야쿠르트 아줌마도 부를거야?"

이러면서 내 뒤통수를 또 까는거야. 얼굴은 누나 품에 들어가있으니까.

그랬더니 누나가 소리 악~! 지르더니 

"왜 애를 때리고 그러세요 어른이" 막 이런투로 아저씨를 몰아세우더니 

핸드폰 꺼내서 조낸 전화를 하더라.



난 처음에 경찰을 부르는줄 알앗어. 

경찰 부르면 난 그전에 증거인멸 당하겠구나. 싶어서 더 서럽게 울었지. 

근데 누나가 전화건건 다른 누나들이었어 

원래 그 누나가 좀 일찍나온거고 다른누나들은 오는 길이었는데 

홀복파는 애기가 xx님 (전무인지 지배인인지 기억안나서) 한테 "심하게 맞는다" 고 하더군. 

아저씨는 창피한지 더 당황해서 "아니 좀 뭐라한거지 뭘 심하게 때리냐" 

하면서 변명하고 나는 누나 찌찌사이에서 내가 살아나갈 수 있을까. 

혹시 이아저씨가 놔주도 나땜에 뺨맞은 형아들이 반쯤 죽도록 날 패지 않을까 고민중이었지

잠시있다가 누나 두명이 더들어왔어 다 나 껴안고 난리가 남. 

갑자기 단발누나가 막 움ㅋㅋㅋㅋㅋ

누나 두명이 뭐라하기 시작하니까 아저씨 말 더 막힘

좀있다 누나 하나 더옴. 

그누나도 안아주고 막 쏘아붙임. 



결국 얼굴 뻘개진 아저씨가 "야야 알았다고 이새끼 가라그러라고" 

했지. 

난 진짜 삶의 희망을 느꼈다. 

결국 나는 얼굴 반쪽은 누나품에 파묻고 

양쪽 손은 다른누나들한테 잡힌채로 

아빠한테 얻어맞다가 이모들한테 구원받은 유치원생마냥 양손 잡혀서

아장아장 홀밖으로 나왔다. 뒤에서는 누나하나가 계속 등을 쓸어줌.

입구까지 나오자 울음이 더 터져나왔고 엉엉 우는나를 누나들이 번갈아 안아주고

엉엉 우는 와중에도 난 속으로 와 내가 평생 이렇게 한번에 여자찌찌에 파묻혀볼 기회가 다시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결국 일시간이 많이 남은 누나들이 내 손잡고 바로 앞에 있던 카페에 데려가서 

케이크랑 핫초코 사주고 연신 눈물자욱 닦아주고 뺨쓰다듬어주고 혀차는데

주변 남자새끼들이 다 나쳐다보더라 

저새끼는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 하는 눈으로. 



그리고 다음날인가. 

그날 업소에 두고 도망쳤던 홀복 가격이 전액 내 통장에 입금되었다.

첨엔 계좌번호 안알켜주려고 했는데, 누나가 혼날래 하면서 얼른 대라고해서

댔더니, 난첨에 그아저씨가 깽값넣어주려나 했더니 옷값을 다 넣어줌..

결국 난 그뒤로 그 업소 안에 들어가진 않았지만 

누나들 출근 시간 맞춰서 업소앞으로 옷을 가져다주는 식으로 장사를 했다. 

다른 업소는 여전히 출입했지

폰카로 찍어서 보여주고 누나들이 괜찮다고 대충 몇개찍으면 

그런거 위주로 가져가서 업소앞에서 옷꺼내긴 그러니까 바로 주고나서 

안입을건 나중에 돌려받는 식으로 장사를 했지. 

2학년이 되면서 돈도 많이 벌었고 (솔직히 진짜 많이범..) 

1학기만 지나면 군대간다는 생각에 일은 그만뒀지만, 

간혹 누나들하고 연락은 하고 지냈다. 

물론 어디 같이 놀거나 하진 못했지. 

사는 세계가 너무 달랐고 

누나들이 나를 애기처럼 생각했기 때문에 나 대할때 무지 조심스러워했거든 

그리고 군대 다녀오고나니 당연히 다시 연락하기가 뭣하더군 

나도 나이를 들어버려서 떼가 탔고, 그때처럼 순수하게 누나들 볼 수 있을까 싶고

너 누구냐고 할까봐 겁도 나고.. 



그러다 2008년도에 그 단발머리였던 누나한테 문자가 왔어 

개업파티 한다고. 

카페 열었더라.  다행이지 바같은데면 술맛도 잘모르는 나같은놈이 가긴 어색했을테니까 

스폰잡거나 그런게 아니라 그누나가 돈좀 벌고 나중에 새끼마담처럼 하면서

일도 편해져서 창업을 했더라고. 

그리고 2012년 지금. 

지금도 난 거기 단골이고 

난 룸살롱 홀복팔이가 아닌, 일반 기업 사무직으로, 그 누나는 잘 아는 카페주인누나로 

그렇게 서로를 대하고 훈훈하게 지내고 있다. 





P.S

뭐 그누나들이 돈 쉽게벌려고 그런일 했다고 하면 나도 할말은 없다만, 

무슨 고고한척 하면서 몸파는 여자 운운하고 깎아내리지 마라.

그나마 진짜 몸파는 여자는 가격이라도 정직하고 스스로 인정이라도 하지

많은 여자들은 그저 여자란 이유만으로도 남자 빨아먹을 생각이나

하고 돈에 환장하지않냐.

추천 17

  
트위터 페이스북
GT af
재밌다 w
GT ㄷㄹㄷ
<p>용기에 우선 박수를 보낸다 . ㅎㅎ</p><p>하지만&nbsp; 더 살다보면 알게 될꺼야..</p><p>거기 일하는 여자는 쉽게 벌고 게으를 여자란 것을..</p><p>돈버는 방법은 많다..</p><p>ㄱ게을러서 거기 일하는거다</p>
GT rdrrwef
<div>재밌게 읽었다 ㅎㅎ 근데 저 일 있을 당시에는 진짜 무서웠겠다..</div>
GT 1234
시나리오 쓰고 있네 미친새끼 ㅋㅋ<div><br></div><div>역전의명수 대사읊냐?ㅋㅋ<br><div><br></div><div><br></div></div>
GT sda
<p>시나리오 쓰구 자빠졌네 ㅅㅂ ㅋㅋㅋ내가 이거랑 똑같은글을 다른 사이트에서 본기억이있는데 ㅋㅋㅋ<br><br>존 ㄴ ㅏ 퍼나르고 잇네 ㅅㅂ ㅋㅋㅋ<br></p>
GT 1243
<p>여기 글들 전부 다 퍼오는건데요 븅.신님아??????</p>
GT 아우기
거기가어딘지/?
GT my-awful-disast…
Thank you Kris and Gabby. I really loved what you said about forgiveness. 3 years ago I sufferred a huge loss including a divorce after 35 years. At that time I did not feel I could ever forgive my ex husband. Now 3 years later and much work on myself I have forgiven him. REALLY and TRULY! I can see how energy does shift which inspires me even more to do deeper work on myself and forgive myself for what I am holding against myself and embrace my humanness. I am doing the best I can, I was doing the best I could at the time and you know what so is everyone else. So for 2013 I am willing to embrace my humanness and love myself as I am “warts” and all. Happy New Year to all. This is going to be a great year for us all.
my-awful-disaster https://my-awful-disaster.tumblr.com/
GT tempxratureiism…
sirsome cells aren’t editable. how does we revise these people It has the Superb Program,,,,, Their very useful. Could you notify to get editing and enhancing the option of “Person liable for Sighning”.
tempxratureiisms https://tempxratureiisms.tumblr.com/
베스트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추천
8583 나이 20살때 업소누나들에게 옷 팔러다닌 썰.ssul 9 05.24 54048 17
8582 결혼하기 전에 꼭 읽어야 하는 글 10 05.21 48959 28
8581 토토로 5천 만들었다 21 05.20 53617 13
8580 교복 입고 학교 잠입한 썰.SSUL 10 05.14 59390 15
8579 친구 엄마랑 중3때 부터 섹스파트너로 지내온 썰.ssul 16 03.27 304678 66
8578 살찌면 좋은 점 23 12.27 127737 49
8577 매혹적인 유리 18 12.26 139308 43
8576 도올의 개독 디스 30 12.25 86642 34
8575 글래머 윤아 14 12.25 148512 54
8574 좌파 VS 우파 19 12.24 67194 35
8573 일베충을 본 판녀 34 12.23 105470 47
8572 정말 통 큰 연예인 14 12.22 127702 47
8571 매일 차 태워주는 아는 형 마누라한테 욕 먹었네요. 15 12.21 83578 32
8570 챔피언스리그 병림픽 8 12.20 60836 29
8569 운전자의 반응 속도 21 12.20 73431 30
8568 그리스의 침대 극장 11 12.20 73652 38
8567 설현의 뒤태 14 12.20 148226 46
8566 우월한 기럭지 9 12.19 105996 36
8565 던킨 도넛 매장 누나 21 12.19 166130 53
8564 이 상황을 벗어날 방법은? 25 12.19 91951 39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http://moum.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