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의 친구랑 계단에서 떡친 썰.txt > 썰만화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친구의 친구랑 계단에서 떡친 썰.txt

  • 추천 17
  • 조회 127563
  • 2014.07.10 14:12
나에겐 동갑내기 동네 친구가 한명 있다. 
난 직장때문에 이쪽 동네로 이사오면서 혼자 오피스텔에서 살고
그 친구도 근처 원룸에서 혼자 살거든
그래서 둘이 자주 술도 마시고
같이 집에서 야동도 보고 야한 농담도 하는 그런 친구지
 
근데 어느날 이년이랑 소주가 마시고 싶은데
이년이 번호를 바꾸고 나한테 알려줬는데 내가 저장을 안해놔서
번호를 모르겠는거야 그래서 그냥 다른년이랑 마시려고
 
카톡 목록을 쭉 보고 있는데
낯익는 이름이 있길래 봤더니 이년 친구더라고
예전에 셋이서 단체 카톡할때 서로 추가해놨었던 기억이 있더라고
 
아무튼 난 아무렇지 않게 동네 친구년 번호를 물어 봤다.
 
금방 답장이 왔더라고 번호랑 함께 잘지내냐고 묻더라.
 
그래서 서로 안부 묻다가 그년이랑 술한잔 하려고 하는데 올거면 오라니까
 
좋다고 나온다는거야.
 
그래서 뭐 셋이 마시지 하고 약속잡고 준비하는데
 
갑자기 동네 친구년이 집안일때문에 못나온다고 연락이 온거야.
 
그래서 그 친구의 친구년한테 둘이 마실까? 하니까 오케이 치더라고
 
그래서 밤 11시쯤에 만났다.
 
그냥 아무 생각없이 한잔 하고 들어와야지 하고 나갔는데
 
걔 만나자마자 생각이 바뀌더라.
 
라코스테 빨강색 원피스에 로퍼 신고 걸어오는데 존나 섹시한거야.
 
멀리가기는 귀찮고 앞에 한신포차 있길래 들어갔다.
 
난 의료쪽에 종사하는데 이년은 간호사거든 처음부터 아다리가 잘맞는거 같아서
 
마시는 내내 야릇한 분위기로 유도 했는데 술이 들어가서 그런지 잘 따라오더라?
 
서로 뭐 섹스에 대한 생각부터 일적인 얘기도 하면서 마시다 보니까
 
둘이서 소주4병에 카스 1병을 마셨다.
 
나도 술을 잘먹는 편이 아닌데 얘는 취한게 보이더라고
 
그렇게 마시고 나와서 쿨하게 물어봤다.
 
"택시 같이 탈래?" "아니면 따로 탈래?"
 
같이 타는건 뭐고 따로 타는건 뭐냐고 묻길래
 
같이 타면 우리집가서 쉬다 가는거고 따로 타면 각자 집가서 잠이나 자는거라고 말하니까
 
존나 웃기다면서 같이 타자고 하더라?
 
오늘도 즐떡이구나 싶은 생각에 서둘러 택시를 잡으러 가는데 이년이 갑자기 전화가 받는거야.
 
통화하더니 안되겠다고 하길래 왜그러냐고 하니까 후배 두년이 지네집에서 자다가 나가서 밥먹고 들어왔는데
 
비밀번호가 아니라 열쇠 여는 문인데 열쇠가 없어서 못들어가고 있다고 가봐야 한다더라고
 
솔직히 나는 순간 그렇게 생각했다. 아 이년이 그냥 가려고 변명하는거구나.
 
그래서 그럼 그냥 가자고 다음에 보자. 하고 가려는데 갑자기 잡더니 안그러면 가서 문 열어주고 다시 오자고 그러는거야.
 
나도 걔랑 자고 싶은 마음에 알겠다고 하고 택시타고 가서 문 열어주고 이년 나왔는데 막상 다시 우리집 가려니까 
 
귀찮은거야. 피곤하기도 하고 그래서 그냥 그년네 집 앞 공원에서 캔맥주 사서 둘이 마시면서 아쉬움을 달래고
 
그년 데려다주러 걔네 집쪽 갔는데 오래된 건물들이라 진짜 어둡더라고 그래서 재밌었다고 다음에 보자고
 
인사하고 가려는데 걔가 안아주면 안되냐고 하더라.
 
순간 묘한 감정 들길래 걔 안아줬는데 내가 셔츠만 입었는데 그년 조금 딱딱한 브라가 느껴지더라고 
 
가슴도 느껴지는거 같고..내껀 조금씩 커지고 있고..
 
에라이 모르겠다 하고 키스 하는데 너무 흥분되더라 누가 볼까봐 조심스러운거 보다 그냥 키스하는 내내 몸 붙혀서 비비고
 
만지고 하니까 걔도 흥분했는지 날 꼭 안더라고
 
그렇게 키스하다가 내가 그냥 걔 손잡고 계단 올라갔더니 멈칫하더라고
 
"걱정마 니네집 안가" 하고 옥상문쪽 계단에 올라가서 폭풍키스 했다.
 
둘다 흥분해서 존나 비비다가 내가 걔 원피스 치마 속으로 손 넣어서 엉덩이 한번 만지고 위로 올려서 걔
 
가슴 만지는데 약간 신음소리 내더라고 지도 스릴있는지 크게는 못내고 느끼는거 같길래 더 젖으라고
 
안으로 꼭지부터 다 만져주니까 좋아하더라고 난 원래 여자랑 관계할때 내꺼 만지게 하는 버릇이 있거든?
 
그날도 어김없이 지퍼 열고 꺼내서 내꺼에 손 갖다 대주니까 만지더라
 
딸치는 위아래서 흔들면서 엄지로 내 귀두 구멍 비비고 나름 노력하더라고
 
나도 이제 본격적으로 걔 원피스 올리고 브라 올리고 입으로 애무해주고 왼손으로는 걔 귀만져주고
 
오른손으로 걔 팬티 위로 만져주는데 흥건하더라고.. 젖은거 보니까 더 흥분되더라
 
난 원래 손가락으로 넣고 그런거 안해서 팬티 안으로 손 넣어서 그냥 클리토리스 만져주고 구멍 비벼주니까
 
몸 비꼬더라고 어느정도 애무 하다가 내가 어깨를 누르니까
 
내려가서 내꺼 애무해주더라.. 깊게 넣었다 뺐다 오른손으로 잡고 혀로 쭉 올려주고 잘하진 않았지만 나름 하더라고..
 
그렇게 둘다 애무하다 이제 꽂고 싶은데 계단에 눕기도 뭐해서 뒤로 돌려서 원피스 올리고 팬티 내리고
 
자세 잡고 넣었다...
 
그리곤 폭풍 섹ㅅ...
 
신음소리 막 내는데 크게 못내고 끙끙 되는 그런소리 들으니까 더 흥분되더라
 
그렇게 하다가 자세 바꿔서 걔 다리 들고 앞으로 하는데 안에다 해도 된다길래
 
몇분 못버티고 안에다 사정했다.
 
둘다 흥분해서 계단에서 떡치긴 했는데 막상 하고 나니까 찝찝하더라고
 
대충 팬티랑 옷 챙겨 입고 걔랑 서로 비밀로 하고 다음에 보자고 하고
 
집에와서 샤워하고 누웠는데
 
오늘 진짜 좋았어 다음에 또 보자고 카톡 오더라.
 
이렇게 내 3일된 따끈 따끈한 계단 떡 썰 마무리 한다.
 
물론 사귈 마음은 없다. 이렇게 또 하나의 섹파가 생긴거 뿐이야~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
 
다음번엔 아는형 사촌 동생이 미국 사는데 방학때 미국인 친구 여자애 데려 왔었거든
 
그 미국인 여자애랑 떡친 썰 푼다.
 
궁금한거 댓글 달아라 칼답 간다. 
 
 
 
 
  
 

추천 17

  
트위터 페이스북
GT 보징어
냄시 쩔텐데.. ㅋㅋㅋ
GT 썰문가
그래도 꼴에 여자라고 잘씻는 애더라고
GT 뭐야
이거 니가 쓴거야?ㅋ 잘 썼네 다음 썰도 풀어봐~ ㅋ
GT 썰문가
웅 내 인생이 좀 섹스러웠지 다음 이야기 곧 쓸게ㅋㅋㅋㅋㅋ
GT 계란
소개점
LV 1 썰문가
계란은 뭐냐 ㅋㅋㅋㅋㅋㅋㅋㅋㅋ
LV 1 페북보고왓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인생이
LV 1 페북보고왓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인생이
LV 1 썰문가
뭔 페북 ㅋㅋㅋㅋㅋㅋㅋㅋㅋ
GT 변태신고함
개노잼
GT ㄹㅎㅌ롶
안뇽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http://moum.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