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전 마사지 받다가 홈런친 썰 > 썰만화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건전 마사지 받다가 홈런친 썰

  • 추천 34
  • 조회 89082
  • 2015.05.14 05:16

맨날 눈팅만 하다가 처음 글쓴다..




직업상 낮에 시간이 비는 경우가 많아 종종 스포츠 마사지를 즐겨 받는 편이었다.




나른한 봄날 오후 점심먹고나니 졸리기도 하고 해서 평소 즐겨가던 스포츠 마사지 샾에 갔다.




퇴폐쪽은 좀 꺼리는 편이라 당연히 건전마사지 쪽을 다닌다.




어라.. 그런데 그날은 평소에 못보던 아가씨가 맞이해주더라..




나이는 30대 후반정도로 보이고 적당한 볼륨에 잘록한 허리라 보기는 좋은 편..




빨간색 미니 원피스를 입고 맞아주는데 오늘은 좀 야리할 것 같은 예감이 들었다...




샤워를 마치고 엎드려 마사지를 받는데..




바지를 다 내려버리고 수건으로 덮고 마사지가 시작되었다..




손이 엉덩이 항문 쪽으로 거침없이 들어오다보니 움찔움찔.. 자극이 왔다...




그렇게 대충 받도 바로누워 복부마사지를 시작했는데...




손이 계속 바지 속으로 들어오려는 것 같더라..




그녀의 침넘기는 소리가 크게 들리는데.. 나도 살짝 흥분이 되어




발기가 되어 버렸다...




그렇게 마사지를 하는데 그녀의 손과 내 ㅈㅈ가 계속 부딪히는 상황...




그녀는 내 허벅지 위에 올라와 있고...




ㅈㅈ는 발기해있고,,.




그녀는 계속 마사지 하고 있고...




그러다 사고가 터져버렸다....




ㅈㅈ가 정말 용수철 처럼... 튀어나와버린 것이다...




나는 에라 모르겠다는 심정으로 가만히 있었다...




그런데 그녀는 당황하지 않고 계속 마사지를 하는 것이 아닌가....




얼굴은 수건으로 덮어놔서 그녀가 어떤 상황인지 모른 채 마사지를 받았다..




오로지 그녀의 손길만 느낀채....




그렇게 한 5분정도 마사지를 받다가 그녀가 다시한번 긴 한숨을 쉬더라....




나도 흥분의 강도가 점점 쎄지고....




그런데...




갑자기 그녀가 말을 걸어 왔다...




그 전에도 물론 이런저런 이야기는 했지만 형식적인 이야기였다...




"저기... 어쩌죠?"




그말을 듣고 더이상 생각할 것도 없이 아가씨 허리를 잡았다




그리고 아래 위로 미끄덩 거리면서 흔들었다




아가씨 팬티를 내리고...




그녀는 내 위에 안고있는 상황...




그리고 키스..




삽입은 하지 않고 ㅂㅈ 주변만 맴도는데..




오일 때문인지 느낌이 너무 좋더라




그러다 귀두만 살짝 삽입이 되는데..




아.. 뜨겁고 부드러운 감촉




그녀의 뜨거운 한숨이 내 얼굴을 스쳐지나갔다..




이래도 되는걸까..




순간 고민이 되었지만 본능은 따로 꿈틀거렸다




살짝 살짝 왕복을 시작하니




그녀도 그에 맞춰 아래위로 조금씩 움직여줬다..




다른 방에도 마사지 하는 손님이 있어




최대한 소리가 나지 않게




조심스러운 섹스가 시작되었다..




오일때문에 내가 위로 올라가기에는 좀 불편한 상황..




그리고 어차피 손님이라 누워있는 상태고 침대도 좁았다




제한된 공간.. 제한된 상황..이 나를 더 흥분되게 만들었다




잠시 후 그녀의 숨소리가 거칠어졌다




찌꺽찌꺽 소리도 점점 커졌는데




주변을 신경쓸 수 없는 지경인 것이다




나도 에라 모르겠다는 심정으로 있는 힘껏 피스톤 운동을 시작했다




그녀는 30대 후반 유부녀라 그런지 자유자재로 리드했다




그렇게 한동안 섹스를 즐긴 후




사정을 .... 그녀의 소중한 그곳에...




그날을 마지막으로 그 업소는 발길을 끊게 되었다...

추천 34

  
트위터 페이스북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http://moum.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