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대생의 택배 알바 후기 > 썰만화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여대생의 택배 알바 후기

  • 추천 3
  • 조회 10080
  • 2019.04.04 03:06
GT ㅇㅇ
뭐든 직접 해보면 그 일이 얼마나 힘든지 알게되지.
비단 택배뿐만이 아니지
GT 네 다음
무직자
GT 택배
솔직히 택배일 돈 많이 줘야 됨.. 나도 하루하고 이건 인간이 할 짓이 아니다 생각하고 관뒀는데. 요즘은 여자들도 택배일 하나봄..
GT 상하차는
딱히안하고
바코드정도는 할수있다 여자들도
GT ㅇㅇ
택배할사람많다 무슨많이줘
GT 보라돌이
와 나도 5년전인가 추석꿀알바라해서 간곳이 옥천택배 상차일인데
추석이라 쌀이랑 김치랑 배,사과박스 이딴것만 존나많이와서 디질뻔했는데 근데 그때 15만원받았던거같은데
GT
시발 바코드스캔해놓고 힘들다지랄이네

택배의꽃은 하차인데
GT ㅋㅋ
나는 부곡인가?? 거기도 hub 였는데 상하차 진짜 개토나온다 시발 ㅋㅋㅋㅋㅋㅋㅋ 지방은 더 힘들다던데 ㅋㅋㅋ 진짜 나는 스캔시켜줬으면 했는데 ㅋㅋㅋㅋㅋ상하차 시발 ㅠㅠ
GT 나는
15년 전에 했는데. 바코드 찍고 상차도 내가 같이 했었음. 그때 옐로우캡이었는데. 진짜 혼자서 아동전집, 쌀가마 이런 거 옮기는데 죽는 줄 알았음. 그게 갓 제대한 직후라 힘 좋을 때라 했지.. 지금 하라고 하면 죽어도 못함. 하루 일하고 밤참이 진짜 노예처럼 나와서 바로 관둠. 밥, 시레기국, 깍두기 이렇게 나오는데 이거 먹고 일을 하라는 건가 싶었음. 개같은 게 다른 사람들은 둘이서 무거운 거 같이 옮겨서 쉽게쉽게 하드만 나는 신경도 안 써주더라. 진짜 돈 많이 줘야 해.
썰만화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추천
21763 여자한테 절대 잘해주지 마라 6 04.22 3048 1
21762 우리 엄마 치매야 1 04.21 3300 3
21761 여자 죄수들의 욕구 1 04.21 4511 1
21760 신혼 초기 꿀팁 1 04.19 7010 2
21759 친누나 결혼 망친 썰 2 04.19 4143 1
21758 3년 사귄 여자친구의 바람 4 04.19 4763 1
21757 카페 알바 중 역대급 단체 손님 11 04.17 6980 0
21756 관우의 환생 1 04.16 6798 1
21755 서울 양대 섹터디 04.15 8957 2
21754 내성적이었던 공익 2 04.07 9541 4
21753 3개월 동안 백수생활하면서 느낀 점 5 04.06 8154 4
21752 여대생의 택배 알바 후기 9 04.04 10081 3
21751 돈 앞에 차별은 없다 04.01 9592 2
21750 업소녀와 결혼 생각 중 8 03.31 10324 3
21749 교도관이 경험한 징역 15년 03.30 9366 4
21748 서운했던 누나 7 03.30 9787 0
21747 유니콘 때문에 여친과 이별 3 03.27 9365 1
21746 간호사 태움 문화의 현실 10 03.26 9502 0
21745 예비군 훈련 중 찾아온 일본인 여친 4 03.25 8908 3
21744 아빠 대행 알바 후기 1 03.20 10156 2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http://moum.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