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병교육대 자살이야기 > 썰만화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신병교육대 자살이야기

  • 추천 2
  • 조회 6206
  • 2020.04.11 21:47
알만한 사람은 다 알만한 신병교육대 조교생활 지냈다

 

자살이야기해줌

 

 

 

 

 

1. 분대장 자살사건

 

옆대대 일임

 

옆대대에서 일병조교 하나가 사격장에서 사격통제하다가 뭘 실수했는지 중대장이 개쿠사리를 줬다고 함..

 

중대장이 사로에서 내려가라고 소리쳤고 훈련병이랑 같이 퇴장하던 중 훈련병의 총기를 달라고 한다음 갖고있던 탄알집 결합후 입에 총을 물고 방아쇠를 당겨버림

 

그자리에서 사망

 

이새끼가 원래 지 싫어하던 선임 쏴죽일려고 탄알집 탄입대에서 숨겨놓고 간보다가 제대로 사격통제 못해서 중대장한테 개털리고 내려가는길에 맘 바꿔서 자살한거라는 썰이 돌더라

 

그 뒤 헌병대랑 기무사한테 개털리고 내무부조리가 많이 사라짐..

특히 폭행이 사라졌음.. 근데 그래도 잠못자게하는거나 못앉게하는거 물못먹게하는거 등등은 남아있었음 시바

 

그리고 다음부터 반드시 행보관이나 소대장이 있는 앞에서 총알 집어넣고 탄알집 검사 후 탄통에 넣고 자물쇠 잠그는거까지 하고 올라가게끔 바뀜

 

 

 

2. 퇴소 훈련병 자살사건

 

훈련병 하나가 지독한 우울증으로 복무부적합 판정이 나옴

퇴소조치가 내려졌고 소대장이 부모님한테 전화해서 퇴소조치됐다고 말씀드림

소대장이 자차몰고 터미널에 바래다주고 차표 끊어주고 알아서 가라하고 복귀했는데 이새끼 그 터미널 화장실에서 손목긋고 자살

 

그후로 퇴소조치하는 놈 있으면 다큰 성인새끼임에도 불구하고 보호자 올때까지 데리고 있어야 했음

 

 

 

 

3. 훈련병 화장실에서 자살미수사건

 

훈련병들 야상을 불출할때 허리춤에 야상끈을 빼라고 지시한다. 이 야상끈은 천막 묶을때 쓰거나 기타등등 다양한 용도로 쓰기위해 빼라고도하지만 주된이유는 자살방지임

새벽에 화장실에서 꼭 이 야상끈으로 자살하는 새끼들이 많았다는데 그래서 야상끈 꼭 빼고 불출함.

근데 이와 동시에 자살방지방법이 하나 더 있는데 바로 불침번이 똥싸러간새끼가 오래걸리면 노크하는거임

불침번 교육할때 꼭 오래똥싸는새끼있으면 똑똑하고 대답들리는지 확인하라함

 

옆중대에 관심병사 하나 있었는데 이새끼가 불출받은 면도날을 부숴서 갖고있다가 새벽에 화장실에서 손목그음

불침번이 그때 다행히 교육받은대로 드가서 똑똑함

이새끼 그때 정신을 퍼뜩 차려서 자기 다쳤으니 분대장님 불러달라함

 

당직라인 난리나고 이새끼 바로 병원 직행 다행히 살았음

 

 

 

 

4. 총기자살 미수사건

 

옆연대 훈병새낀데 사격중 갑자기 총구에 자기손목대고 쏴버림

원래는 자기대가리 쏠려그랬는데 1차로 총기안전줄에 걸리고 2차로 분대장한테 제지당하니까 손목대놓고 총쐈다고함

 

다행히 살았다고함

 

이새끼가 졸라 기만인게 그 연대가 현역연대가 아니라 공익연대였음..

추천 2

  
트위터 페이스북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http://moum.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